인도네시아에는 수천 개의 빈 병원 침대가 있다. 그렇다면 왜 집에서 19명의 환자들이 죽어가는 것일까?

인도네시아에는 병실이많지만 환자가더많다?

인도네시아에는 과연?

타우피크 히다야트는 아무도 건드릴 수 없는 시신을 찾기 위해 죽은 사람들의 집으로 들어간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전염병 발생의 중심지인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슬픔에 빠진 가족들로부터 전화를 받는
12명의 자원봉사자들을 이끌고 있다.
타우피크는 “몸통을 끌고 작은 골목길과 높은 층을 항해하면서 항상 만원 유해물질 슈트를 입고 있기 때문에 우리에게 정말
힘들고 덥다”고 말했다.
7월 중순 인도네시아 제2의 물결이 절정에 달한 이후 통화 건수는 완화되었지만, 수천 개의 병상이 비어 있는 인도네시아
병원과 격리 센터의 수용 인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집에서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보고가 있다.
가족과 현지 관계자들로부터 정보를 받는 온라인 시민 보고 플랫폼인 라포르 코비드-19에 따르면, 이번 달 현재까지 거의
50명이 집에서 사망했다고 한다.

인도네시아에는

타우피크 히다야트 연구팀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발생한 코빈치19로 집에서 숨진 사람들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이 웹사이트의 데이터 분석가인 파리즈 이반은 이 수치를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한 바 있다.
라포르 코비드-19에 따르면, 대부분의 사망자는 자카르타에서 발생했는데, 이는 이 지역 정부가 코비드-19로 인한 국내
사망에 대한 수치를 공유하는 유일한 지역 정부이기 때문이다.
시티 나디아 타르미지 인도네시아 보건부 대변인은 “인도네시아 보건부는 집에서 사망하는 사람들의 수를 기록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사람들이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증상을 경험할 때만 집에서 격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 의료 협회는 가정 격리가 일부 환자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빼앗아갔고, 감독 부재가 바이러스 확산에
도움이 되고 있다며 정부의 정책 변경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달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종이 인도네시아를 휩쓸면서 병원 시스템은 순식간에 압도됐다.
양성 환자는 증상이 없으면 집에서 격리하라고 했지만 상태가 악화돼 병상을 찾지 못하는 환자도 있었다.
그의 사위인 파크리 유수프는 “와르사 티르타는 6월 말 양성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집에 있으라는 지시를 따랐다”고 말했다.
62세의 운전자는 몸이 편치 않았지만, 상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전염될 위험이 있었기 때문에 검사를 받았다.